문화 · 스포츠 스포츠

손흥민 "강인이 너그러이 용서를…저도 성장 위해 돕겠다”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이강인과 충돌한 손흥민이 런던까지 직접 찾아온 후배의 사과를 받아들이고 “성장을 위해 돕겠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강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조금 무겁고 어려운 얘기를 하려고 한다”면서 “강인이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저를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손흥민은 “저도 어릴 때 실수도 많이 하고 안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적도 있었지만 그 때마다 좋은 선배님들의 따끔한 조언과 가르침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강인이가 이런 잘못된 행동을 다시는 하지 않도록 저희 모든 선수가 대표팀 선배로서 또 주장으로서 강인이가 보다 좋은 사람,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특별히 보살펴 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일 이후 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한 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 달라. 대표팀 주장으로서 꼭 부탁드린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손흥민은 대표팀 내 편이 갈린다는 우려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편가르기는 사실과 무관하다. 우리는 늘 한 팀으로, 한 곳만 바라보려 노력하고 있다. 이 일을 계기로 대표팀이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최성규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