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손흥민 “이강인, 선수단에 진심 어린 사과”

20일 기자회견서 내용 밝혀

“멋진 선수, 좋은 사람 되길”

20일 태국전을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는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 연합뉴스20일 태국전을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는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 연합뉴스




축구계를 뒤흔든 ‘탁구게이트’ 논란은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의 진심 어린 사과로 일단락됐다.

한국 축구대표팀 ‘캡틴’ 손흥민(32·토트넘)은 태국과의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3차전을 하루 앞둔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강인이가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 사과를 하는 용기 있는 자세를 보여줘서 선수들이 그 마음을 잘 받아줬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이번 태국전은 탁구게이트 등 사건과 추문으로 얼룩진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뒤 처음 치르는 A매치다. 아시안컵 준결승 전날 이강인이 일부 선수들과 따로 탁구를 치려다가 이를 말리는 손흥민과 물리적으로 충돌했다고 알려졌다.

관련기사



손흥민은 전날 저녁 선수단에 가장 마지막으로 합류한 이강인이 선후배들 앞에서 다시 한번 ‘공개 사과’를 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어제 다 같이 만나는 자리가 있었다”면서 “강인이가 모든 선수 앞에서 자기가 어떤 행동을 했고 뭘 잘못했는지 말하고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과에는 용기가 필요한데 강인이가 용기 있는 자세 보여줘서 선수들이 그 마음을 잘 받아줬다”면서 “똘똘 뭉칠 수 있는 계기가 생긴 것 같다.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강인은 지난달에도 프랑스 파리에서 영국 런던으로 건너가 손흥민에게 직접 사과를 건넸다.

손흥민은 “강인이가 용기를 내줘서 한 팀으로서 뿌듯했다. 모두가 실수하고, 모두가 실수를 통해 많은 걸 배운다”면서 “어린 선수인 만큼 더 단단해지고, 대표팀이 어떤 의미인지 정확하게 아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강인이가 더 멋진 선수, 좋은 사람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서재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