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감독 없지만…U-23 대표팀, WAFF 챔피언십 정상

호주와 결승서 승부차기 끝 우승

김정훈 2차례 선방으로 승리 견인

한국 U-23 대표팀. 출처=WAFF 인스타그램한국 U-23 대표팀. 출처=WAFF 인스타그램




‘황선홍 없는 황선홍팀’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024 서아시아축구연맹(WAFF)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한국 U-23 대표팀은 27일(한국 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알 무바라즈의 알 파테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전·후반 90분 동안 호주와 2대2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승부차기에서 4대3으로 이겨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는 내달 15일부터 카타르에서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예선을 겸해 열리는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의 전초전 성격 대회다.

관련기사



U-23 대표팀은 황선홍 감독이 A대표팀 임시 지휘봉을 잡아 잠시 자리를 비우면서 감독 없이 이 대회에 나섰다. 황선홍 감독의 부재에도 선수들은 태국, 사우디아라비아, 호주를 연파하며 우승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이날 한국은 전반 11분 호주의 알루 쿠올에게 선제 실점해 끌려갔다. 그러나 전반 26분 조현택(김천)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문전의 이영준(김천)이 헤더로 마무리해 균형을 맞췄다. 후반 17분에는 상대의 패스 실수를 유도해 강성진(서울)이 역전 골을 뽑아냈다. 10분 뒤 호주의 쿠올에게 다시 골을 내줘 동점을 허용한 뒤 양 팀은 추가 득점 없이 전·후반 90분을 마쳤다.

승부차기에서는 골키퍼 김정훈(전북)이 선방쇼를 펼쳤다. 호주의 선축으로 시작된 승부차기에서 양 팀의 1~3번 키커가 나란히 골망을 흔들었고 김정훈이 호주의 네 번째 키커 제이크 홀먼의 슛을 막아냈다. 한국의 네 번째 키커 서명관(부천)이 깔끔하게 성공한 뒤 김정훈이 호주의 다섯 번째 키커 가랑 쿠올의 슛까지 막아내며 한국의 우승을 이끌었다.


정문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