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하이브, 위버스·위버스샵 통합 완료 "편의성·수익성 높인다"

다움달 7일 통합 완료

위버스샵 앱 서비스 종료

일원화 생태계 구축

사진=위버스 소셜미디어사진=위버스 소셜미디어




하이브의 글로벌 팬 플랫폼 위버스가 위버스샵과의 통합 작업을 마무리한다. 하나의 앱으로의 통합 작업을 완료해 앱 내 생태계 구축을 확고히 하고 유저 편의성을 높여 수익성을 향상시키려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2일 위버스는 공지사항을 통해 “다음달 7일부터 위버스와 위버스샵 앱이 통합됨을 안내드린다”고 밝혔다. 위버스샵 앱은 서비스를 완전히 종료하게 되고, 앞으로 위버스샵 기능은 위버스 앱 내 샵 탭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웹의 경으는 위버스샵 이용이 그대로 가능하다.



위버스와 위버스샵의 통합 작업은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지난해 2분기 하이브 실적발표에서 “위버스와 위버스샵의 통합을 연내 실시한다”고 발표했던 하이브는 지난해 9월 위버스 앱 내 위버스샵 바로가기 탭을 신설했다.

관련기사



이러한 통합 작업은 궁극적으로 위버스 생태계 구축의 일환이다. 이원화되어있던 앱을 통합해 팬들의 편의성을 높이고 이를 통해 충성도와 몰입도를 높일 수 있게 된다. 그리고 이는 곧 앱의 수익성 향상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하이브의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위버스를 운영하는 위버스컴퍼니는 지난해 3380억 원의 매출과 44억 원의 당기순손실, 51억 원의 총포괄손실을 기록했다. 2022년 28억 원의 당기순이익 대비 적자전환했다. 위버스는 월간활성이용자수(MAU) 1000만 명을 돌파했지만 수익성 강화가 필요한 상태다. 올해 앱 통합에 이어 다양한 서비스 고도화와 도입도 예정됐다. 박지원 하이브 대표는 4분기 컨퍼런스콜에서 “커머스에 관한 다양한 부분들을 고민 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이브 관계자는 “위버스와 위버스샵을 통합하는 것”으로 “위버스 하나의 앱에서 커머스 기능까지 이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이용자 경험이 더욱 편리해 지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순천 기자 soon1000@sedaily.com


한순천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