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헬스

조각·부조·유리…입체작품 아트페어 '조형아트 서울' 23일 개막

조형아트 서울

23~26일 서울 코엑스서 개최


조각, 부조 등의 입체작품을 주로 전시하는 조형아트서울이 23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조형아트서울은 조각, 부조, 유리, 혼합매체 등 입체 작품을 출품하는 아트페어로 올해 9회 째를 맞이한다. 모든 참가 갤러리는 입체 작품을 1점 이상 전시해야 하는데, 올해는 '뉴 웨이브'(New Wave)를 주제로 국내 85개, 해외 20개 등 105개 갤러리가 참여해 850여명 작가 작품 3800여점을 전시할 예정이다.



청작화랑, 금산갤러리, 갤러리 위, 갤러리 가이아 등 국내 갤러리 뿐 아니라 더 홍 아트갤러리(대만), 야마키 아트 갤러리(일본) 등도 작품을 선보인다.

관련기사



조형아트서울 대형조각 특별전에 출품되는 김영원의 '그림자의 그림자(바라보다)'. /사진 제공=조형아트 서울조형아트서울 대형조각 특별전에 출품되는 김영원의 '그림자의 그림자(바라보다)'. /사진 제공=조형아트 서울




특별전도 열린다. 공공조형물이 필요한 기업을 위한 견본 조각 형식으로 기획한 대형 조각전에서는 광화문광장의 세종대왕상을 만든 조각가 김영원 등 11명이 참여해 3m 이상 대형 조각을 전시한다. 신진작가 조각 특별전에서는 20개 대학의 조소 전공 교수가 추천한 작가들이 참여한다. 여기서는 가천대, 강원대, 경북대, 경희대 등 각 학교당 1∼2명 작가가 참여해 높이 70cm 이하, 150만원 이하의 작품을 선보인다.

입체 작품 구매 진입장벽을 낮추겠다는 취지로 열리는 캐릭터 조각 특별전에서는 높이 50cm 이하, 75만원 이하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이밖에 권순익 작가 특별전과 다양한 기법으로 작업하는 젊은 작가 8명의 작품을 모은 닷집(.ZIP) 특별전이 열린다.

서지혜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