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보험

삼성생명, 1분기 순이익 6221억…신계약 CSM 3분기 연속 증가

작년 1분기 일회성 이익 제외하면 9% 증가

총 CSM 12.5조…3000억 증가

신계약 APE도 전년比 32.6% 늘어





삼성생명(032830)은 16일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소유주지분 기준)이 6221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7068억 원)보다 12%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액도 9조 319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7% 줄었다.



다만 삼성생명은 지난해 1분기의 경우 퇴직연금 해지페널티 이익 등 일회성 이익이 반영된 바 있어 이를 제외할 경우 전년 동기대비 9.1%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신계약 보험계약서비스마진(CSM)은 8576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1.4% 증가했다. 건강보험 판매가 확대된 결과로 건강CSM은 4분기 연속 개선을 이어갔다. 신계약CSM 내 건강보험 비중도 53.5%로 전년대비 21.6% 늘어 3분기 연속 증가했다. 3월말 전체 CSM의 경우 12조 5000억 원으로 전년 말 대비 3000억 원 증가했다.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월 평균 3379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32.6% 늘었다. 특히 보장성 신계약 APE는 월 평균 2833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66.4% 증가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업계 최고 수준의 전속채널 중심 견고한 영업 채널을 견지하며 건강보험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3월말 기준 총자산은 316조 원, 전속채널조직은 3만1470명으로 전년동기대비 2118명 순증했다.

박성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