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라이프

에버랜드가 만든 '명품 정원'…뚝섬 한강공원서 즐긴다

50년 쌓인 조경 노하우 담아

2300㎡ 규모 76개 정원 선봬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이 뚝섬한강공원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 선보인 친환경 정원의 전경. 사진 제공=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이 뚝섬한강공원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 선보인 친환경 정원의 전경. 사진 제공=삼성물산 리조트 부문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이 뚝섬한강공원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 선보인 친환경 정원의 전경. 사진 제공=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이 뚝섬한강공원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 선보인 친환경 정원의 전경. 사진 제공=삼성물산 리조트 부문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이 뚝섬한강공원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 선보인 친환경 정원을 찾은 시민들이 산책을 즐기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이 뚝섬한강공원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 선보인 친환경 정원을 찾은 시민들이 산책을 즐기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물산 리조트 부문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이 뚝섬한강공원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 선보인 친환경 정원을 찾은 시민들이 산책을 즐기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이 뚝섬한강공원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 선보인 친환경 정원을 찾은 시민들이 산책을 즐기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물산 리조트 부문


서울 뚝섬한강공원에서 국내외 작가들이 제작한 고급 친환경 명품 정원을 선보인다.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은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서 에버랜드의 헤리티지(유산)를 담은 ‘에버스케이프: 영원한 풍경’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관련기사



뚝섬한강공원에서 열리는 이번 박람회에는 기업, 기관, 국내외 정원 작가가 참여한 76개 정원이 선을 보였으며 삼성물산의 정원이 2300㎡로 가장 넓다. 덜꿩나무, 루브름 단풍나무 등 700주의 교관목과 로즈마리·프렌치라벤더·목수국 등 1만 6000본의 초화류로 조성됐다.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이 직접 개발해 국제장미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에버로즈’도 볼 수 있다. 정원은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 본행사 이후 10월까지 상설 전시된다. 봄부터 가을까지 서울 뚝섬한강공원에서 계절의 변화를 엿볼 수 있다.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은 에버랜드를 비롯한 용인 단지 개발을 통해 50여 년간 쌓아온 조경 노하우를 바탕으로 2018년 조경 전문 브랜드 ‘에버스케이프’를 론칭했다. 이번에 선보인 ‘에버스케이프: 영원한 풍경’은 지구와 함께 호흡한다는 에버스케이프의 브랜드 철학을 담았다.

최근 기후온난화로 인해 보기 힘든 한강의 유빙을 형상화한 공간과 한강의 흐름으로 생긴 충적층을 표현한 공간, 두 공간을 조망할 수 있는 ‘시간의 다리’라는 구조물을 설치해 시간을 통해 자연이 회복될 수 있다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폐건축 자재 및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한 연출물과 사전 제작한 구조물을 조립하는 공법을 사용해 에너지 사용도 최소화했다.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 관계자는 “이번 정원을 통해 시민들에게 휴식과 힐링을 제공하고 자연 보전의 중요성을 전달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