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영상]"모네 느낌 낭낭하네" 솔비에게 미술전문 기자가 직접 물어본 신작 이야기

가수 겸 화가 솔비 만나 미술·작품세계 들어

솔비, 5년전 풍경 자연주의 시도








서울경제신문이 운영하는 대표 미술 채널 ‘미미상인’의 조상인 미술정책연구소 소장이 화랑미술제에서 가수 겸 화가 솔비(권지안)를 만나 간단한 인터뷰를 나눴다. 솔비의 미술과 작품 세계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아래는 대화체 형식으로 요약한 내용.




◇솔비=되게 오랜만에 보시지 않으세요?

◇조상인=제가 게을러가지고. 게을러가지고 돌아다니긴 하는데..

◇솔비=작업의 어떤 느낌이 아예 바뀌어가지고요.

◇조상인=그러니까요. 이거는 언제 올해부터 시작.. 작년 최근 작이에요?



◇솔비=이건 최근 작인데. 제가 이렇게 아예 풍경 자연주의를 그린 거는 그래도 한 5년 정도는 됐어요. 그 퍼포먼스 페인팅 하고 나서 그때 이제 좀 쉬려고 지베르니를 갔는데. 그때 지베르니에서 영감받아서 자연에 그때부터 빠지게 되면서 ‘진짜 천국이 있다면 이런 곳 아닐까’ 하면서 이제 그런….

관련기사



◇조상인=이런 건 텍스트를 썼다 지운 거예요?

◇솔비=아니에요. 저거는 허밍이에요. 허밍을 시각화시킨 거예요.

◇조상인=글씨가 아니라 허밍~

◇솔비=원래 지금 자연에 대한 이런 풍경을 그리지만, 그리고 꽃이나 이런 걸 많이 그려요. 줄기에 조금 힘을 줘서 그리는데.. 이건 바람을 표현한 거고. 그 뒤부터는 제가 허밍을 그리기 시작했어요 항상.

◇조상인=그러니까 음악이 담겨있네 그림에….

◇솔비=예 맞아요. 그리고 나서도 꽃에 대한 거는 계속 그리고 있었고. 그러면서 이제 조금 디벨롭 돼가지고 허밍이 같이 되면서. 허밍 레터 시리즈.

◇조상인=너무 좋아요. 그러니까 허밍 레터. 이름도 너무.. 역시 발전해 가는 아티스트~

김도연 PD·조상인 미술전문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