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은행

금감원, '100억 횡령' 우리은행 현장검사 나선다

횡령 혐의자, 고객 대출금 빼돌린 뒤 해외 선물 등 투자

금감원 "최대한 신속하게 검사 인력 파견"

우리은행 본사 전경. 사진 제공=우리은행우리은행 본사 전경. 사진 제공=우리은행




금융감독원이 약 100억 원 규모의 횡령 사고가 발생한 우리은행에 조만간 인력을 투입해 검사를 실시한다.



11일 금감원 고위관계자는 "어제(10일) 밤에 사건을 인지했고 준비가 되는대로 최대한 신속하게 검사를 나갈 계획"이라며 "정확한 사실관계 규명을 위해 가급적이면 초기에 실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관계자는 “최근 내부통제 부실과 관련한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있고 사고금액도 큰 만큼 현장검사가 불가피하다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우리은행은 경남의 한 지점에서 대리급 직원 A 씨가 100억 원가량의 고객 대출금을 횡령한 사실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해당 직원은 올해 초부터 대출 신청서와 입금 관련 서류를 위조하는 방식으로 대출금을 빼돌린 뒤 해외 선물 등에 투자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A 씨의 투자 손실은 약 60억 원으로 추정된다.

우리은행에 따르면 A 씨의 횡령 행위는 최근 은행 여신감리부 모니터링을 통해 적발됐다. 이후 사실을 숨기기 어렵다고 판단한 A 씨는 전날 경찰에 자수했다.


공준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