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헬스

'빅5' 전공의에 최후통첩 "15일까지 복귀 응답없으면 사직 처리"

복귀·사직 여부 확인 문자 발송

의정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11일 서울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의정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11일 서울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대병원 등 주요 수련병원들이 소속 전공의들에게 오는 15일까지 사직 또는 복귀 의사를 명확히 밝혀달라고 최후 통첩했다. 복귀하지 않거나 응답이 없을 경우 복귀 의사가 없는 것으로 간주하고 자동 사직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11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성모병원 등 ‘빅5’ 병원은 이날 일제히 전공의들에 오는 15일까지 복귀·사직 여부를 확인해달라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했다.

정부가 각 수련병원에 이달 15일까지는 전공의들의 복귀 혹은 사직을 처리해 부족한 전공의 인원을 확정하고 17일까지 보건복지부 장관 직속 수련환경평가위원회에 하반기 전공의 모집 인원을 신청할 것을 요구한 데 따른 조치다. 서울대병원은 이날 전공의들에 보낸 ‘복귀·사직 여부에 대한 확인을 요청드린다’는 문자와 메일에서 “15일 정오까지 복귀하거나, 사직 의사를 진료과 또는 교육수련팀으로 알려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기한 내 미복귀하거나 응답이 없을 경우 복귀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알겠다”고 덧붙였다.

세브란스병원과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성모병원 등 다른 수련병원도 전공의들에게 15일까지 복귀 또는 사직 의사를 밝혀달라는 메시지를 발송했다. 마찬가지로 복귀하지 않거나 답장하지 않을 경우 복귀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간주하겠다는 내용도 담겼다.


안경진 의료전문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