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盧ㆍ鄭 '단일화 절차' 완전타결

민주당과 국민통합21이 오는 20~23일 TV합동토론을 한 뒤 이번 주말 또는 다음주초께 한차례 여론조사를 통해 대선 단일후보를 결정키로 했다.양당 협상단은 16일 밤 9시부터 17일 오전 7시까지 철야협상을 통해 민주당 노무현, 국민통합21 정몽준 후보간의 후보단일화를 위한 TV합동토론과 여론조사 등의 세부일정과 절차에 합의했다. 양당 협상단은 특히 후보단일화 후 공동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여론조사결과 지지도가 낮게 나타난 후보가 단일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대선승리에 최선을 다한다는데 합의했다. TV합동토론은 KBS, MBC, SBS 3개 중앙 공중파 TV를 통해 실시하되 방송사가 특별편성하거나 방송사의 고정 토론프로그램에 출연하는 형식, 또는 정치적 중립성을 인정받는 단체가 주최하고 이를 방송사가 중계하는 형식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여론조사와 관련, 양당은 한나라당 지지자들이 본선 경쟁력이 낮다고 생각하는 후보를 고의로 선택하는 `역선택` 가능성 등을 감안해 합의사항을 일절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TV토론 일정 등을 감안할 때 공정성과 객관성을 갖춘 몇 개 여론조사회사를 선정, 이들이 공동으로 주말께 한차례 실시하고 오차범위내로 결과가 나오더라도 무조건 지지율이 높은 후보쪽으로 결정키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동본,김홍길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