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홍명보호, ‘죽음의 조’ 피했다

멕시코ㆍ스위스ㆍ가봉과 함께 런던올림픽 축구 B조에

한국 축구가 런던 올림픽 본선에서 죽음의 조를 피하게 됐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4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 런던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조 추첨에서 멕시코, 스위스, 가봉과 B조로 묶였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기준으로 31위인 한국은 올림픽 개막 하루 전인 오는 7월26일 가봉(42위)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29일 스위스(18위), 8월1일 B조 톱시드인 멕시코(20위)와 차례로 맞붙는다.

관련기사



지난해 북중미축구연맹(CONCACAF) 골드컵에서 우승해 톱시드를 배정받은 멕시코는 영국, 스페인, 브라질 등 다른 그룹 톱시드 팀에 비해 무난하다는 평가를 받는 상대다. 한국은 멕시코를 상대로 올림픽 본선에서 통산 3차례 맞붙어 2승1무를 기록했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는 멕시코를 1대0으로 이기고 8강에 진출했다.

스위스 국가대표팀과는 2006 독일월드컵 본선에서 한 번 맞붙어 패배했지만 올림픽 대표팀 간 맞대결의 경우 2004년 카타르 친선대회에서 만나 2대0으로 승리한 기억이 있다. 스위스는 지난해 유럽축구연맹 21세 이하 선수권대회에서 스페인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하며 런던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가봉은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에 오른 팀이지만 지난해 열린 아프리카축구연맹 23세 이하 선수권대회서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올림픽 축구는 16개 팀이 4개 조로 나뉘어 조별 리그전을 벌인 뒤 각 조 1ㆍ2위가 8강전에 오른다. 이후로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우승자를 가린다. /박민영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