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부, 한-북-중 정상회담 부인

이정빈(李廷彬) 외교통상장관은 "금시초문"이라면서 "지난해 12월 탕자쉬앤(唐家璇) 중국 외교부장의 방한때도 그같은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청와대 고위당국자도 "전혀 사실무근"이라면서 "남북한이 중국의 중재하에 정상회담을 벌일 개연성조차 없다"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탕 부장의 방한 때 그런 얘기가 나오지도 않았으며 북한이 3자 정상회담 구상을 갖고 있다는 보고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국가정보원도 이날 "남북한과 중국간 3자 정상회담 개최설은 출처가 불명한 추측기사에 불과하다"면서 "우리 정부는 3자회담을 주장하거나 추진한 바가 없으며 북한 역시 3자회담을 중국에 요청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외교부의 조중표(趙重杓)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지난번 탕 장관의 방한때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면담을 포함한 모든 회담에 배석했으나 남북 정상회담 얘기는듣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조 국장은 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연내 중국 방문 가능성이 없는 것은아니지만 아직까지 중국으로부터 김 위원장의 방중에 대해 아무런 통지도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외교 분석가들은 한국 정부가 줄곧 중국측에 대해 "한반도 문제에 있어 건설적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는 것이 남북한과 중국의 3자 정상회담 추진설로 확대된 것이 아닌가 보고 있다. 한 전문가는 "한국이 중국에 요구하고 있는 `건설적 역할'이란 중국이 북한에대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남북대화의 필요성을 설명해달라는 정도"라면서"중국의 중재하에 남북한이 정상회담을 벌인다는 것은 가능성이 없는 얘기"라고 단언했다./연합뉴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