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여성노숙 '가정폭력 때문' 가장많아

여성 노숙자 3명 가운데 1명은 가정폭력이 원인이 돼 노숙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11일 서울시정개발연구원 김수현(金秀顯) 박사가 지난 4월 17∼24일 8일간 시내여성 노숙자 쉼터 5곳에 입소한 61명의 여성 노숙자를 대상으로 면접조사한 `홈리스여성 대책과 과제'라는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가정을 떠나 노숙생활을 하게 되는원인으로 20명(32.8%)이 `가정폭력'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 다음은 `정신장애'가 13명(21.3%)이었고, ▲사건사고 8명(13.1%) ▲가정불화8명(13.1%) ▲가족해체 6명(9.9%) ▲경제문제 3명(4.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남성의 경우 실직으로 인해 갈 곳이 없어 노숙자 쉼터를 찾은 사람이 약 74%로 가장 많았던 반면, 실직으로 쉼터를 찾게 되었다는 여성은 8% 정도로 나타나 여성들은 경제문제보다는 가정문제로 노숙생활을 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보고서는 자녀와 함께 여성들이 독립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전세금을 지원하는 경우는 현재 6가구에 불과하다며 이를 내년에는 25가구를 추가해 지원토록하는 등의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서울시내 여성 노숙자수는 거리노숙 여성, 노숙자 쉼터 입소자를 비롯해 기존여성복지시설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의 노숙자까지 포함하면 모두 520명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서는 집계했다. 한편 여성 노숙자 29명에 대해 건강상태를 조사한 결과 26명(90%)이 정신장애를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김영섭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