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정~서울대공원 전철 2시간반 불통

휴일 나들이객 큰 불편

연휴 마지막날인 6일 전기공급 중단으로 오전 10시36분께부터 2시간30분 가량 지하철 안산선 금정역에서 서울대공원역간 전철 운행이 중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사고는 경기도 군포시 금정역 구내에서 광고탑 이설공사를 하던 도중 급전 케이블이 단선돼 지하철에 전력공급이 중단되면서 일어났다. 이 사고로 금정역과 인덕원역, 수리산역에 정차했던 상행선 차량 3대가 운행을 멈췄으며 승객 수천명이 다른 교통편으로 갈아타는 불편을 겪었다. 철도공사는 응급복구반을 투입해 긴급조치를 취하는 한편 오전 11시50분부터 운행이 가능한 금정~대공원역간 하행선을 이용해 양방향으로 열차를 임시운행시켰다. 철도공사는 이날 오후 1시8분께 응급조치를 마치고 양방향 지하철 운행을 재개했으나 휴일을 맞아 과천 서울대공원을 이용하려던 승객들이 30여분씩 열차를 기다리는 불편을 겪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