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국민주택기금 수조원대 부실 추정"

"국민주택기금 수조원대 부실 추정" 국민銀 "합병전 책임소재 명확히 해야" 김유환(金有丸) 국민은행 상무는 13일 주택은행이관리운용하고 있는 국민주택기금이 최소한 수조원대의 부실을 갖고 있을 것이라면서국민-주택은행 합병 전에 이에 대한 책임소재를 명확히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주택 합병추진위원회 위원인 김 상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민주택기금은 건설업체들에 주로 지원되는 기금인 만큼 상당규모의 부실여신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합병 본계약을 체결하기 전에 부실에 대한 책임문제를 명확히 하고 넘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상무는 "국민은행은 이 기금의 부실이 합병 후에 문제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서 "합병은행이 이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는다는 확인을 위탁자인 건설교통부에서 해주거나 아니면 부실이 더 커지기 전에 기금을 정리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주택기금은 서민들의 주택마련을 돕기 위해 조성된 것으로 임대주택을 포함,국민주택 규모의 주택을 건설할 때 건설업체에 저리대출되거나 전세자금 또는 아파트 중도금 융자 등에 쓰이고 있다. 현재 기금 규모는 41조여원이며 건설업체 등의 부도로 일부가 연체되는 등 부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주택은행 관계자는 "이 기금은 대출이 될 때 거의 전액이 신용보증기금의 보증을 받기 때문에 부실이 생기더라도 주택은행이 책임져야 할 부분은 거의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두 은행의 합병비율 산정을 위한 실사가 안건회계법인과 삼일회계법인에의해 12일부터 시작됐다고 김 상무는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주종국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