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히스패닉, 美최대 소수인종에

`인종 시장` 미국에서 히스패닉이 급부상하고 있다. 미 연방 인구통계국은 21일 히스패닉이 흑인을 제치고 마침내 미국의 최대 소수 인종으로 올라섰다고 발표했다. 인구통계국에 따르면 2001년 7월 조사시점 기준으로 히스패닉 인구는 전년 4월 대비 4.7% 증가한 3,700만명을 차지, 같은 기간 불과 2%의 증가율로 3,610만명에 머문 흑인 인구를 처음으로 따돌렸다. 이처럼 히스패닉이 미국 최대의 소수 인종으로 부상한 것은 출생율 및 이주율이 흑인의 경우보다 훨씬 높기 때문. 실제 조사 기간인 15개월 동안 히스패닉 인구는 170만명 증가했으나 흑인 인구는 70만명 느는데 그쳤다. 인구통계국의 한 관계자는 “이 같은 결과는 이미 오래 전부터 예견돼 왔다”면서 앞으로도 히스패닉 인구의 증가 추세는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히스패닉과 흑인은 미국 총인구 2억8,480만명의 각각 13%와 12.7%를 점유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아시아계는 1,210만명으로 총인구의 4%를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또 미국 내 최대 단일 인종은 역시 백인으로 조사 시점에 총 인구의 약 70%에 달하는 1억9,930만명을 기록했다. <정구영기자 gychung@sed.co.kr>

관련기사



정구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