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속보]이용대 도핑 파문…인천 아시안게임 출전 빨간불(3보)

배드민턴 대표 이용대(26·삼성전기)가 도핑테스트를 거부해 올해 인천 아시안게임에 출전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배드민턴협회는 28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관련 내용을 언론에 밝힐 예정이다.


국제배드민턴연맹(BWA)은 이날 홈페이지에 이용대와 김기정(삼성전기)이 도핑검사에서 소재 불분명 혐의로 1년간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BWA의 도핑검사 선수 명단에 오른 이용대와 김기정은 지난해 3월, 9월, 11월 세 차례 소재지 보고에 응하지 않아 징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8개월 내 세 차례 소재지 보고를 응하지 않으면 BWA에서 해당 선수에게 자체 징계를 내린다.

협회는 청문회에서 사유를 소명해 이용대의 징계를 낮추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디지털미디어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