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산자부 "산업단지주변 신도시 추진"

창원ㆍ구미ㆍ군산ㆍ울산ㆍ광주ㆍ원주 등 전국 6개 산업단지 혁신클러스터 주변에 우수 기술인력이 머물러 살 수 있는 최대 200만평 규모의 ‘지식기반 신도시’ 건설이 추진된다. 산업자원부의 한 관계자는 13일 “올해부터 본격 추진되는 산업단지 혁신클러스터 사업과 기업도시 건설을 연계, 전국 지방소재 6개 산업단지 인근에 교육ㆍ문화 등 제반시설을 갖춘 신도시를 건설하는 안을 계획 중”이라며 “규모는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도시기반시설은 충분히 갖춰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도시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에 의해 산자부와 건설교통부의 협의로 추진되며 지자체와 기업의 참여의지가 높은 지역을 우선으로 혁신클러스터 시범사업과 보조를 맞출 예정이다. 단 혁신클러스터 7개 시범지역 중 수도권에 위치한 반월ㆍ시화는 대상에서 제외됐다. 신도시 규모는 산업단지에서 근무하는 기술인력이 출퇴근할 수 있는 거리에 작게는 50만~100만평, 크게는 200만평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이며 일반 주거ㆍ상업시설 외에 각종 문화ㆍ의료시설과 체육관, 골프장, 해외 기술인력을 위한 게스트하우스도 들어설 예정이다.

관련기사



최수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