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라이프

연오랑·세오녀 설화 스사노오 신화와 유사 신라와 얽힌 얘기 많아

이즈모 북쪽 산기슭에 있는 '가라카마신사'

가라카마신사로 오르는 길에 있는 '암선'.

스사노오를 신라계 이주민이라고 할 때 바로 생각나는 것은 삼국유사에 나오는 '연오랑(延烏郞) 세오녀(細烏女)'의 설화다. 한반도의 동해안에 연오랑ㆍ세오녀 부부가 살았는데 서기 157년 어느날 연오랑이 바닷가에서 해조를 따다가 갑자기 올라서 있던 바위가 움직이는 바람에 일본으로 건너갔다. 연오랑을 예사롭지 않은 사람으로 여긴 왜인들은 그를 왕으로 삼았다. 세오녀는 남편이 돌아오지 않자 그를 찾아 나섰다가 역시 바위를 타고 일본에 가게 됐다. 이때 신라에서는 해와 달이 빛을 잃었는데 점성술사는 해와 달의 정기(精氣)가 일본으로 가버려서 생긴 변고라고 주장했다. 이에 신라왕이 일본에 사신을 보냈는데 연오랑은 부인 세오녀가 짠 고운 비단을 주며 이것으로 하늘에 제사를 드리면 된다고 했다. 신라에서 그 말대로 했더니 해와 달이 다시 빛을 찾았다. 이후 하늘에 제사 지낸 곳을 영일현(迎日縣)이라고 했다.


즉 '연오랑 세오녀' 설화는 스사노오가 하늘에서 추방돼 이즈모에 정착하기까지의 일본서기 등에 나오는 일본 측 내용과 거의 똑같다. 스사노오가 묻힌 후미시마라는 돌섬은 연오랑이 일본에 올 때 타고 왔다는 바위와 같은 성격이다. 후미시마가 있는 지역을 히노미사키(日御岐)라고 하는데 이는 한국 측 동해안 영일만(迎日灣)과도 연결된다. '태양'이 들어가는 지명은 대부분 영토의 동쪽에 붙인다. 하지만 히노미사키는 일본 열도를 기준으로 서쪽으로, 결국 한반도에서의 이주와 연관시킬 수밖에 없다.

관련기사



이외에도 이즈모 지역에는 한국, 혹은 신라를 생각나게 하는 유적이 많다. 히노미사키신사 경내의 한구석에는 자그마한 '가라쿠니신사(韓國神社)'가 있다. 그리고 이즈모의 류잔(龍山) 북쪽 산기슭에는 '가라카마신사(韓竈神社)'가 있다. 가라카마신사 아래에는 '암선(巖船ㆍ바위배)'이라는 큰 바위가 있는데 이곳에도 스사노오가 이 바위를 타고 바다를 건너왔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신라(진한)계 사람들이 모여 살면서 나름의 신앙을 유지해온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최수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