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대진공업, 하반기에도 순항

인건비 절감·알루미늄 가격 안정세 등 힘입어

상반기 안정적인 매출 증가세를 나타낸 대진공업이 하반기에도 순항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7일 메리츠증권은 “대진공업은 ▦고정비 감소 ▦외주화를 통한 인건비 절감 ▦알루미늄 가격 안정세 등의 영향으로 하반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증권사 남경문 연구원은 “현대차ㆍ기아차 등 완성차 업체의 파업 영향으로 상반기 대비 매출액이 소폭 감소할 것으로 판단되지만 현대차 임금협상이 무분규로 타결됐고 유럽에서의 판매량도 증가함에 따라 전년에 비해서는 매출액이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남 연구원은 또 “대진공업 재료비의 주요 변동요인인 알루미늄 가격이 3ㆍ4분기부터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 같은 재료비 안정세는 대진공업의 이익개선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증권선물거래소(KRX) 리서치 프로젝트에 의해 발간된 것으로 투자의견 및 목표주가는 제시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