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금감원, "은행 연체율 개선 추세"

국내은행의 대출채권은 증가하고 있지만 연체율은 개선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4월말 현재 국내은행의 원화대출채권 잔액은 1,191조3,000억원으로 전월 말 보다 12조1,000억원(1%) 증가했다.

관련기사



대기업 대출(177조원)과 중소기업 대출(503조2,000억원)은 전월 대비 각각 5조9,000억원, 3조6,000억원 늘었다. 가계대출(482조2,000억원)은 2조8,000억원 증가했다.

4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은 0.91%로 전월말(0.85%) 대비 0.06%포인트 올랐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1.07%, 가계대출은 0.69%로 전월말보다 각각 0.05%포인트, 0.03%포인트 늘어났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의 연체율(0.94%)도 0.08%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체율은 신규연체 발생액이 감소하는 등 개선추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세월호 사건 이후 소비위축과 경기둔화 등에 따른 건전성 악화 가능성에 대비해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