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생산자물가 10개월 연속 하락세…저물가 기조 계속

생산자물가가 10개월째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생산자물가가 소비자물가에 대체로 선행하는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저물가 기조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행이 16일 내놓은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7월 생산자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0.9% 떨어졌다. 작년 10월 0.5% 떨어진 이래 계속 하락세다.


이달 하락세를 주도한 것은 열연강대 및 강판(-20.8%), 고철(-15.5%) 등 1차금속제품이다. 석탄·석유제품과 화학제품이 작년 7월보다 각각 1.2%씩 반등했지만, 1차금속제품이 10.2%나 떨어져 전체 공산품 물가가 2.0% 내렸다.

관련기사



김(-19.4%), 냉동고등어(-18.7%), 돼지고기(-13.3%) 등 농림수산품 물가도 4.8% 하락했다. 반면에 전기·가스 및 수도 물가는 6.8% 올랐고, 서비스 물가 역시 0.4% 상승했다.

전월대비 생산자물가지수 증가율은 전월과 같은 0.0%로 두 달 연속 제자리걸음을 했다.

국내출하·수입품의 가공단계별 물가를 보여주는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작년 같은 달보다 1.8% 떨어졌다. 원재료(-4.0%)와 중간재(-2.1%)의 내림폭이 최종재(-0.3%)보다 상대적으로 컸다.

국내출하제품·수출품의 가격변동을 나타내는 총산출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0% 하락했다.

/디지털미디어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