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삼부토건·동양건설산업 PF대출 만기 연장 '고비'

연장 못하면 워크아웃 갈수도

삼부토건과 동양건설산업이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 만기연장 문제로 고비를 맞고 있다. 만기연장이 되지 않을 경우 자율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이나 법정관리 대상에 오를 수 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부토건과 동양건설산업은 서울 내곡동 헌인마을 도시개발사업 PF대출 연장 문제를 놓고 대주단을 설득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주단은 주채권은행인 우리은행을 비롯해 농협·부산은행·외환은행·동양종금증권 등 20개 회사로 구성돼 있다. 이번 만기도래 대출액은 두 건설사를 합쳐 총 1,900억원가량이다. 두 건설사는 이를 포함한 PF채무 총 4,385억원(삼부토건 2,250억원, 동양건설 2,135억원)을 통째로 만기연장해달라고 요청해왔다. 그러나 대주단 측은 만기연장의 조건으로 추가 담보를 요구하고 있고 이에 대해 동양건설은 난색을 표명해 합의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연대보증을 선 삼부토건 역시 동양건설에 대한 지급보증에 나서기 힘들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대주단 내 일부 금융회사들은 담보제공능력이 있는 삼부토건에 대해서도 강경한 입장을 나타내고있다. 삼부토건이 총 9,065억원에 달하는 PF우발채무를 보유하고 있어 강남 르네상스호텔 등 담보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증시에서는 두 회사의 '워크아웃설'이 돌면서 삼부토건과 동양건설 주가가 나란히 가격제한폭까지 급락했다. 한국거래소는 워크아웃설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