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부·기업·시민단체 손잡고 화학물질배출 줄이기 나서

환경부·9개 기업·소시모 협약체결

정부ㆍ기업ㆍ시민단체가 손잡고 화학물질 배출 감소에 적극 나선다. 환경부는 21일 POSCO, SK㈜, LG화학, 삼성정밀화학 등 9개 기업 대표와 소비자문제를 연구하는 시민의 모임 등 시민단체 관계자가 참석, ‘화학물질배출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참가한 9개 기업, 17개 사업장은 화학물질 배출량을 2001년도 기준으로 2007년까지 30%, 2009년까지 50%를 줄이게 된다. 기업들은 공정개선, 자원회수시스템, 누출탐지보수(LDAR)시스템 등을 적용, 감축에 나설 계획이다. 시민단체는 기업체의 배출저감을 위한 개선노력과 이행상황을 확인, 점검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대표적인 공해유발 업종으로 꼽혀온 석유화학업체들이 환경단체와 오염물질 저감이라는 목표 아래 손을 잡게 되는 셈이다. 정부는 협약 참가기업에 정기 지도점검 면제, 환경친화기업 선정시 가산점 부여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또 환경오염방지기금을 통해 비용지원 혜택도 제공하게 된다. 환경부는 올해 화학물질 배출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 시범체결에 이어 내년부터는 참가기업을 공모로 선정하고 지역별 협약체결도 본격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박연수 화학물질안전과장은 “이번에 참여하는 기업들이 배출량을 50%가량 줄일 경우 국내 전체 화학물질 배출량의 15% 가량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직접규제보다는 산업계 스스로의 자율적인 화학물질 관리정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