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신한·하나은행 베트남에 지점 개설

조용병(가운데) 신한은행장과 전대주(오른쪽) 베트남 대사를 비롯한 내빈들이 7일 베트남 하이퐁시에서 열린 신한베트남은행 하이퐁지점 개점식에서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은행

김병호(왼쪽 세번째) 하나은행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7일 베트남 현지에서 호찌민 지점 개소와 관련한 기념행사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하나은행

하나은행이 7일 베트남에 호치민 지점을 개설했다.


하나은행은 지난 2007년 호치민에 사무소를 개설한 후 8년만에 지점 전환에 성공했다. 하나은행 측은 지난 2011년 이후 외국계 은행의 베트남 지점 설립이 까다로워진 상황에서, 4년만에 처음으로 베트남에 개설된 외국계은행 지점이라고 설명했다. 하나금융은 이번 호치민지점 개설로 중국, 홍콩,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베트남을 잇는 ‘아시안 비즈니스 벨트’를 구축하게 됐다. 하나금융 측은 외환은행 하노이지점과의 협업을 통해 베트남 남북 양대 주요 도시간 영업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김병호 하나은행장은 이날 호치민시 ‘인터컨티넨탈 아시아나 사이공 호텔’에서 열린 기념행사에 참석해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베트남의 현지 기업과 베트남에 진출해 있는 한국 기업 모두에게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통해 양국간 우호관계 증진의 가교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8일에는 베트남 현지 민영상업은행인 HD뱅크와 포괄적 업무협약을 맺고 양행간 시장정보 교환 및 자금부문과 관련해 협력하기로 했다.


양철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