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서울시 한강종합개발 구상 본격화

오세훈 서울시장이 약속한 한강 종합개발 구상이 조만간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한강 종합개발 청사진 마련을 위해 태스크포스(TF) 형태의 `도시개선기획반'을 신설했다. 오 시장은 취임 직후 기자간담회를 통해 "시민들이 한강 주변을 활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강개선 종합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과장급(4급)을 반장으로 하는 도시개선계획반은 15명 안팎의 규모로, 한강을 현재에 비해 `문화적이면서도 시민들이 편하고 즐겁게 쉴 수 있는 공간'으로 새롭게 디자인하는 작업을 맡게 된다. 나아가 서울의 상징이기도 한 한강을 대표 관광상품으로 만들기 위해 구체적인 방안도 연구하게 된다. 서울시는 태스크포스 구성과 함께 조만간 한강 종합개발 계획 수립 연구 용역을 서울시정개발연구원에 의뢰하기로 했다. 또 한강의 접근성을 높이고 수변 경관을 장기적.체계적 도시계획에 따라 관리하기 위한 `열린 한강' 계획도 추진할 방침이다. 현재 추진 중인 노들섬 오페라하우스 건립 문제도 한강 종합개발이라는 큰 틀에서 추진할 방침이라고 서울시 관계자가 전했다. 이와 관련, 현재 막혀있는 한강 하구 물길을 열어 한강 뱃길을 되살림으로써 물류 기능을 되찾고 관광코스로 개발하자는 아이디어가 시 내부에서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시의 한 간부는 "인천에서 한강을 잇는 뱃길이 열리면 인천국제공항을 경유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배를 타고 서울 시내를 둘러보며 노들섬 오페라하우스에 들려 공연을 보고 다시 출국하는 관광상품도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앞으로 한강 종합개발 추진과정에서 토론회나 공청회 등을 열어 전문가를 포함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 수렴 절차도 거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한강에 `치수(治水) 개념'으로 접근했지만 이제는 `이수(利水) 관점'에서 접근하겠다는 것"이라며 "서울의 브랜드파워를 높여 관광상품으로서의 경쟁력을 높이자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