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경기] 수출입 교역조건 크게 개선됐다

2분기 지수 119.8 '사상최고'

국제원자재 가격 하락으로 수출입교역 조건이 크게 개선되며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09년 2분기 중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 동향’에 따르면 2ㆍ4분기 소득교역조건지수(2005년=100)는 119.8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지난 1988년 이후 가장 높았다.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전체 수출대금으로 수입할 수 있는 물량을 나타내며 교역조건과 수출량을 고려해 산출한다. 이 지수가 119.8이라는 것은 총수출대금으로 수입할 수 있는 물량 규모가 올 2ㆍ4분기 들어 2005년에 비해 19.8% 증가했다는 의미다. 소득교역조건지수가 크게 개선된 것은 유가가 하락해 순상품교역 조건이 나아졌고 수출물량도 전분기보다 많아졌기 때문이다. 두바이유는 2ㆍ4분기 배럴당 59.3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절반가량 하락했다. 이에 따라 상품 1단위를 수출해 수입할 수 있는 물량을 나타내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90.3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12.2% 상승했다. 이 같은 상승률은 1991년 4ㆍ4분기(14.7%) 이후 최대폭이다. 한은의 한 관계자는 “원유 등 원자재 비중이 수입단가에서 64.1%를 차지해 유가하락은 수출보다 수입에 더 큰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