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대한통운, 사이버운송알선 사업 개시

대우정보시스템과 제휴대한통운은 대우정보시스템과 11월1일부터 인터넷을 통한 화물 운송알선 사업을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대한통운은 양사가 지난해 8월 업무제휴를 맺고 13개월 동안 개발비 15억원을 투자해 사이버운송알선시스템을 구축했으며 3개월의 시범운영을 거쳐 본격적인 사이버운송 및 알선 서비스를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시스템은 차량위치추적, 실시간 배차관리, 화주ㆍ차주관리 업무 전자문서 처리, 운행기록 자동처리가 가능하며 휴대전화ㆍGPS통합형 단말기를 이용한 실시간 차량위치 추적기능으로 차량의 흐름에 대한 정보를 온라인상에서 제공, 차량지원과 원격관리를 할 수 있다. 대한통운의 한 관계자는 "사이버운송시스템을 활용하면 운송지연에 따른 비용이 없어지고 운송관리를 용이하게 할 수 있다"며 "서울~부산 15톤 복합화물의 경우 최대 55%까지 운송비 절감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영주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