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민영화' 굿 초이스… 우리금융 건전성 1위

광주·경남銀 매각 위험자산↓

BIS 13.76%… 1.2%P 상승

우리금융이 지방은행 매각 등 민영화의 바람을 타고 건전성 측면에서 가장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금융과 JB(전북은행)금융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금융감독원이 14일 내놓은 '은행지주회사의 국제결제은행(BIS)기준 자본비율 현황'에 따르면 11개 지주회사의 총자본비율은 지난 6월 말 현재 13.86%, 기본자본비율은 11.45%, 보통주자본비율은 10.63%를 각각 기록했다.

관련기사



전 분기 말에 비해 각각 0.27%포인트, 0.29%포인트, 0.30%포인트 상승했다.

건전성의 가장 중요한 측면인 위험가중자산의 경우 우리금융지주는 광주은행 및 경남은행 매각으로 29조2,000억원 감소했다.

우리금융의 총자본비율 역시 지방은행 매각 등 민영화 추진과 순이익 실현으로 전 분기 말 대비 1.20%포인트 상승하며 13.76%를 기록, 가장 크게 높아졌다.

또 씨티지주(17.22%), SC지주(16.25%)의 총자본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면 하나금융(12.19%), JB금융(11.72%)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