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개성공단 아파트형공장 이르면 내달초 입주공고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11일 “지난 2005년 8월 개성공단에서 분양된 산업단지공단 아파트형 공장의 입주자 모집 공고가 이르면 다음달 초 이뤄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5층 건물에 연면적 8,000여평 규모로 오는 6월 완공되는 아파트형 공장에는 40여개의 의류봉제업체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난해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개성공단에서 분양이나 입주자 모집이 이뤄지는 것은 처음. 이 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소기업의 활로 개척과 경제에 동력을 제공하기 위해서라도 시기를 더 이상 늦출 이유가 없다는 판단 아래 산업단지공단으로 하여금 추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북한 미사일 발사 이후 유보된 본단지 1단계 2차 분양에 대해서는 “북핵 상황, 분양시장 여건 등을 감안해 검토해 나가겠다”는 종전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장관은 “지난해 12월 개성공단 생산액이 처음으로 1,000만달러를 넘어 1,037만6,000달러를 기록했으며 지난해 11월21일에는 북측이 ‘개성공업지구 환경보호규정’을 채택했다”며 “환경보호규정은 개성공업지구법의 16번째 하위규정으로 남측 의견이 대폭 반영됐다”고 소개했다. 이 장관은 “남북간 화해 협력의 진전에 부응하기 위해 학교 및 사회통일 교육에 평화교육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며 “교육부와 협의해 학교 교육 과정에 어떻게 반영할지 논의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통일교육원 교육과정에 평화교육 과정을 개설하는 한편 통일교육협의회ㆍ지역통일교육센터 등의 기존 사업에도 관련 프로그램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취임 한달을 맞은 소감에 대해 “처음 밝혔던 것처럼 나름대로 정성껏 성실하게 업무에 임했다고 생각한다”며 “평화와 통일을 위한 과제를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각오를 다시 다지게 됐으며 앞으로도 처음처럼 열심히 일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