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이운영씨 보석신청

이운영씨 보석신청 대출보증 외압 의혹을 제기했던 이운영(李運永.52) 전 신용보증기금 영동지점장은 17일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며 서울지법 형사4단독 박용규(朴龍奎) 판사에게 보석 신청서를 냈다. 이씨는 신청서에서 『박지원 전 장관으로부터 「대출 보증을 해주라」는 전화를 받은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한동안 도피생활을 했지만 이는 억울한 사연을 좀더 알리기 위한 방편이었던 만큼 불구속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주장했다. 이씨는 지난 98년 4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J플랜트 대표 김모씨 등 15명으로부터 18차례에 걸쳐 신용보증서 발급 대가로 2,770만원 상당의 금품 및 향응을 받은 혐의로 10일 구속 기소됐다. 윤종열기자 입력시간 2000/10/17 16:47 ◀ 이전화면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