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건교부, 공공택지 올 1,300만평 공급

건설교통부는 올해 국민임대 등 주택 50만 가구 건설을 위해 전국 177개 지구에 총 1,300만평의 공공택지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 10년간 연평균 공공택지 공급량(860만평)보다 50% 이상 많은 것으로 올해 주택건설에 소요되는 전체 택지 1,650만평(민간택지 350만평)의 78.8%에 달하는 것이다. 건교부는 올해 계획관리지역 신설 등 국토이용 체계강화 및 재건축 요건 강화로 민간 택지개발이 급속히 위축될 것으로 예상돼 공공택지 공급량을 대폭 늘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역별 공공택지 공급량을 보면 수도권이 ▲파주 운정(59만평) ▲양주 고읍(47만평) ▲판교 시범단지(37만평) 등 69개 지구, 700만평이다. 지방은 ▲광주 수완(142만평) ▲부산 정관(75만평) ▲아산 배방(44만평) 등 108개 지구, 600만평이다. 건교부 관계자는 “주택시장 불안을 막기 위해서는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택지공급이 필요하다”면서 “원활한 국민임대 주택 공급을 위해 공공택지를 차질 없이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배기자 ljbs@sed.co.kr>

관련기사



이정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