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의원 42명 재산 1억이상 늘어

국회 의원 가운데 절반 이상이 지난해 재산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국회가 27일 공개한 의원 269명의 2003년 재산변동 내역에 따르면 재산이 늘어난 의원은 145명(53.9%), 줄어든 의원은 113명(42.0%), 변동이 없는 의원은 11명(4.0%)이었다. 전년도에 재산 증가자가 178명(66%), 감소자가 86명(32%)이었던 것과 비교해볼 때 재산 증가가 다소 줄어든 셈이다. 이번 재산 공개에서 1억원 이상 증가한 의원은 42명으로 나타났다. 정당별로 분류하면 한나라당 24명, 민주당 6명, 열린우리당 6명, 자민련 3명, 국민통합21 1명, 민국당 1명, 무소속 1명으로 한나라당 의원들이 절반을 넘었다. 재산이 10억원 이상 증가한 의원은 5명이며, 국민통합 21 정몽준 대표가 본인 소유의 현대중공업 주식 15만주 매각 등으로 903억여원이 늘어 재산 최대 증가 의원으로 꼽혔다. 한나라당 임진출 의원이 22억3,179만원을 신고해 그 뒤를 이었다. 주진우 의원은 본인 소유의 사조산업 주식이 늘어 재산이 10억7,776만원 증가했다. 반면 1억원 이상 재산이 감소한 의원은 41명으로 한나라당 25명, 민주당 5명, 우리당 9명, 자민련 1명, 무소속 1명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10억원 이상 감소한 의원은 민주당 이정일 의원 1명으로, 자신 소유의 부동산 증여로 62억5,744만원이 줄어 재산 감소 1위를 차지했다. 우리당 김택기(-8억80,17만원), 한나라당 박주천(-7억88,10만원) 의원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초고층 주상복합아파트인 여의도 대우 트럼프월드 매입을 신고했던 한나라당 김무성 박재욱 의원 등은 이 부분에 대한 변동 여부를 언급하지 않았으나, 분당 파크뷰를 구입했던 민주당 박주선 의원은 “1억5,900만원이 올라 중도금으로 납입했다”고 밝혀 대조를 이뤘다. 불법 대선자금 사건에 연루된 자민련 이인제 부총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재산변동 사항이 없다고 신고했다. <박정철 기자,배성규기자 parkjc@hk.co.kr>

관련기사



박정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