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6월 백화점 매출 늘고 대형마트 줄어

소비심리를 가늠할 수 있는 대표적인 통계 중 하나인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지난 6월 매출이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서민이 주로 이용하는 대형마트의 매출액이 감소한 것이 눈에 띄었다. 지식경제부는 17일 3대 백화점 및 대형마트 경상 매출액을 조사한 결과 지난달 백화점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3.6% 증가했지만 대형마트 매출은 동월 대비 1.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ㆍ4분기 전체 매출은 백화점과 대형마트 모두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3.9%, 0.1% 늘었다. 지경부는 휴일 수 감소로 대형마트 판매는 주춤했지만 백화점은 세일행사의 영향으로 매출이 늘었다고 분석했다. 대형마트의 경우 스포츠 부문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1.9% 증가했지만 의류(-3.6%), 잡화(-2.9%), 가전문화(-1.7%), 식품(-0.8%) 등은 감소했다. 백화점은 잡화(7.7%), 식품(7.6%), 가정용품(6.0%), 여성캐주얼(2.8%), 아동스포츠(2.7%) 부문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매출이 증가했지만 남성의류와 여성정장은 각각 3.7%와 3.6%의 매출 감소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매달 30%대의 높은 성장을 거듭한 명품 매출은 올해 3월부터 증가세가 둔화, 10%대 증가를 이어가다 6월에는 4.3%의 낮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6월 구매건수는 동월 대비 대형마트는 2.8% 감소하고 백화점은 4.3% 증가한 반면 구매단가는 대형마트가 1.4% 상승하고 백화점은 0.7% 하락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