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서울에 휘발유 ℓ당 1,500원대 주유소 등장

국제 유가 하락세에 힘입어 서울에 첫 1,500원대 주유소가 등장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2일 서울 구로구 개봉동의 SK에너지 ‘새서울석유 대원 셀프주유소’가 ℓ당 휘발유값을 1,640원에서 1,599원으로 낮췄다.


주유소 관계자는 “스팀 세차장비를 새로 들여오면서 고객 유치 차원으로 자정을 기해 1,500원대 주유소 대열에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전국의 ℓ당 1,500원대 주유소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112곳으로 100개 업소를 돌파했다.

전국에서 휘발유 값이 가장 싼 주유소는 경남 사천에 있는 대교주유소 등 3곳으로 ℓ당 1,585원에 판매하고 있다.

전국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ℓ당 1,703.63원이며 서울 지역 평균가는 1,789.46원이다.

/디지털미디어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