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현 주가 98년이후 평균보다 낮다

최고가 3분의 1수준…평균주가보다 6.4% 낮아현 주가가 지난 98년이후 평균 주가보다 낮고 최고가에 비하면 3분의1 수준밖에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거래소는 상장종목 506개의 주가를 분석한 결과 지난 2일 종가기준 평균주가 2만2천862원은 지난 98년 이후 전체평균 주가(2만4천407원)보다 6.4% 낮았다고 5일 밝혔다. 또 현 주가가 평균치보다 낮은 종목은 373개로 높은 경우(133개)보다 3배 가까이 많았다. 평균주가보다 많이 상승한 종목은 롯데칠성[05300], 태평양[02790], 근화제약[02250], 금비[08870], 케이아이씨[07460] 등이고 많이 떨어진 종목은 하이닉스[00660], KEP전자[08480], 선도전기[07610], 현대상선[11200] 등이다. 또 현 평균주가는 이 기간 개별종목들의 최고가 평균인 6만2천331원의 36.6% 수준에 불과했으나 최저가 평균에 비하면 261% 높았다. 신고가를 기록한 종목의 비중도 올해가 21.5%(39개)로 종합주가지수가 280으로 떨어지기도 했던 지난 98년의 24.1%(89개)보다도 낮았으며 주가가 하락세로 돌아섰던 작년의 40.4%(57개)에 크게 못미쳤다. 또 올해 신저가를 기록한 종목은 경기침체 전망와 미 테러사태 충격으로 지난 98년이후 두번째로 많은 142개였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