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한미FTA 추진 겁낼 필요없다"

DJ, 지지의사 밝혀

김대중 전 대통령은 19일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추진과 관련, “조선, 철강, 반도체 등 세계 1위 업종이 많은데 우리나라 저력으로 볼 때 겁을 낼 필요가 없다”며 “이것이 장사하는 셈범”이라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동교동 김대중 도서관에서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 등 여당 지도부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우상호 대변인이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은 “장사꾼의 관점에서 보면 장사판이 넓어지는게 중요하다”며 “미국은 제일 부자 나라고 장사하기 좋은 나라여서 이런 나라에 가서 장사 한번 잘해보자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한-칠레 FTA를 추진할 때 모두가 걱정했고 반대도 많았지만 별 문제가 없었고 칠레를 거점으로 남미 수출이 증가했다”며 “시작할 때는 두려워하지만 오히려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다. 저력을 믿고 대담하게 진출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통령이 한미 FTA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이날 언급은 노무현 대통령과 정부의 입장을 적극 지지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