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새집 증후군’ 잇따라… 실내 공기오염도 등 실태조사 나서

신축 주택 입주자들이 피부염 등 각종 질환에 시달리는 이른바 새집 증후군이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정부가 내달부터 아파트 등을 대상으로 실내 공기오염도 측정 등 전국적인 실태조사에 나선다. 또 최근 시민들 사이에서 새로운 휴식공간으로 부상하면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찜질방에 대해서도 이산화탄소(CO₂)등 오염물질 수치 조사가 이뤄진다. 환경부는 내달부터 3월까지 전국의 아파트, 다세대 주택 등에 대해 실내 공기오염 측정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와 함께 이번 설연휴에 대구의 찜질방에서 30여명이 질식증세를 일으킨 것과 관련해 찜질방 시설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세부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환경부는 덧붙였다. 환경부는 이번 조사에서 입법예고중인 `다중이용시설 등의 실내 공기질 관리법`에 규정된 오염물질 유지치를 기준으로 새집 증후군에 밀접한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포름알데히드(HCHO)와 이산화탄소(CO₂),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 미세먼지 등 10개 실내공간 오염물질의 실태파악에 나선다. 환경부는 이와 함께 병원, 노인복지시설, 노래방 등 공기오염 취약시설에 대해서도 일제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새집 증후군(Sick House Syndrome)이란 새집이나 수리한 집에 들어가서 살다가 전에 없던 두통 또는 아토피성 피부염, 천식 등 알레르기 질환에 걸리는 것을 지칭한다. <전용호기자 chamgil@sed.co.kr>

관련기사



전용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