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임시일용직 임금, 상용직 절반"

비정규직 근로자의 비중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가운데 임시.일용직 근로자의 임금이 상용직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한국노동연구원 이시균 연구원이 2001년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부가조사자료를 토대로 12일 `임금 및 근로시간'을 분석, 12일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임시직의 월 평균임금은 90만1천원으로 상용직의 159만9천원의 56.4% 수준으로 조사됐다. 일용직의 월 평균임금은 71만6천원으로 상용직의 44.8%에 불과했다. 지난해 전체 근로자의 월 평균임금은 121만2천원으로 전년도의 113만1천원에 비해 7.2% 증가했다. 직종별로는 고위관리직이 243만1천원으로 가장 높은 반면 단순노무직이 74만1천원으로 가장 낮았으며, 이밖에 전문가(177만7천원), 기술공 및 준전문가(152만3천원),사무직원(135만9천원) 등이었다. 월 평균임금을 성별로 분석해보면 여성 86만8천원, 남성 144만6천원으로 여성이남성의 60% 수준에 머물고 있으며, 학력별로는 대졸이상이 160만5천원, 고졸이 114만8천원, 중졸이하가 83만5천원으로 격차가 심했다. 근속기간별 평균임금은 3년이상 근속한 경우 165만6천원으로 3개월미만(77만9천원)의 2배, 3∼6개월(89만4천원)의 1.9배, 6∼12개월(97만5천원)의 1.7배에 달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