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與 "전문가 적재적소 기용"

당내인사 소폭기용은 엇갈린 반응

열린우리당은 4일 청와대가 교육부총리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 등 6개부처 장관을 새로 임명한데 대해 "전문적인 능력을갖춘 인사들을 적재적소에 기용했다"며 대체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당초 예상보다 당내 인사의 입각 폭이 줄어든데 대해선 다소 섭섭하다는반응과, "당 지도부의 일괄 사퇴로 혼란스러운 당내 상황을 고려해 중진들을 불러들이지 않은 것"이라며 이해한다는 반응이 엇갈렸다. 김현미(金賢美) 대변인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분야별 전문성 등에 있어서좋은 평가를 받은 인물들을 선택한 것으로 본다"며 "일 잘하는 정부를 만들겠다는노 대통령의 구상에 손색이 없는 인선"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김 대변인은 법제처장에 여성인 김선욱(金善旭) 이화여대 법대 교수가 기용된데 대해 "최초의 여성 법제처장 기용은 새 지평을 열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평가한다"며 "농림부 장관의 경우도 처음으로 실제 농민이 농업정책의 책임을 맡았다는 점에서 좋은 인사로 본다"고 분석했다. 이은영(李銀榮) 의원은 "대통령과 총리가 언론의 눈치를 보지않고 소신있게 개각을 한 것 같다"며 "참여정부가 국정운영 중반에 접어들면서 자신감을 갖게 된 것같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도 김선욱 신임 법제처장에 대해 "행정법을 전공하신 분으로 훌륭한 자질을 갖고 있어 임무를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며 "여성계 배려와 능력 위주의 인사라는 두가지 기준을 모두 충족한 것 같다"고 적극적으로 의미를 부여했다. 반면 원혜영(元惠榮) 의원의 입각을 기대했던 일부 동료 의원들은 섭섭한 감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국회 행자위 간사를 맡고 있는 박기춘(朴起春) 의원은 오영교(吳盈敎) 신임 행자부장관에 대해 "의외의 인물이라서 솔직히 잘 모르겠다"며 "개인적으로 보면 참신하지만 업무능력면으로 볼때 (부처를) 잘 추슬러 갈지 염려스러운 부분이 있다"고말했다. 그러나 구논회(具論會) 의원은 당내 인사가 단 1명만 입각한데 대해 "청와대가안정적인 당 지도부 구성을 위해 배려한 것 같다"며 "입각을 하려면 당 중진들이 들어가야 하는데, (중진이) 가고나면 당이 걱정이 됐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또한 당내 일각에서는 사외인사 논란으로 불명예 퇴진한 이기준(李基俊) 전 서울대 총장이 교육부총리로 발탁된데 대해 "문제가 있는 인사"라는 불만이 제기되기도 했다. 교육위 소속인 정봉주(鄭鳳株) 의원은 "보수적이고, 교육 개혁과는 거리가 먼이 전 총장이 교육부총리로 임명된 것은 실망스럽다"며 "고교등급제, 본고사, 기여입학제를 금지하는 3불(不) 정책이 위태로워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정윤섭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