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새 국정원장에 신건씨

외교 한승수-국방 김동신등 10개부처 대폭개각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26일 국가정보원장에 신건(辛建) 전 국정원 2차장을 임명하는 등 장관(급) 12명을 교체하는 대폭개각을 단행했다. 또 박지원(朴智元) 전 문화관광부장관을 정책기획수석에, 이태복(李泰馥) 노동신문사장을 복지노동수석에 임명하는 등 청와대비서실도 부분 개편했다. 10개부처 개각통일부국정원장 외교통상부 행자부 국방부 산업자원부 건교부 해양수산부 정통부 과기부 중기특위 국무조정실장 청와대 비서실정책기획수석 복지노동수석 이날 개각에서 김 대통령은 박재규(朴在圭) 통일, 이정빈(李廷彬) 외교, 조성태(趙成台) 국방장관을 경질하고 후임에 임동원(林東源) 국정원장과 주미대사를 지낸민국당 한승수(韓昇洙)의원, 김동신(金東信) 전 육군참모총장을 각각 기용, 외교안보팀을 전면 개편했다. 김 대통령은 또 산업자원부 장관에 장재식(張在植), 건설교통부 장관에 오장섭(吳長燮), 해양수산부 장관에 정우택(鄭宇澤) 의원을 임명하는 등 자민련 소속 현역의원 3명을 내각에 기용했다. 행정자치부 장관에는 이근식(李根植) 전 내무부차관, 과기부장관에는 민주당 김영환(金榮煥) 의원, 정보통신부장관엔 양승택(梁承澤) 한국정보통신대학원대학교총장이 각각 임명됐다. 장관급인 중소기업특별위원장에는 민주당 김덕배(金德培) 의원, 국무조정실장엔나승포(羅承布) 중앙공무원교육원장이 임명됐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정재용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