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서경 모닝 pick] 1월 22일

국고채 10년물 금리가 사상 처음으로 1%대에 진입했습니다. 4주 연속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0%를 기록하는 등 최근 주택시장에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이외에 “가장 더웠던 2015년 지구‘, ’빚내서 수입차사는 20대‘, ’박영선 잔류…더민주 탈당 멈추나‘가 오늘자 서울경제 주요기사입니다.






#국고채 10년물 첫 1%대 뭉칫돈 안전자산으로 (▶기사보기 클릭)

국고채 10년물 금리가 사상 처음으로 1%대에 진입했습니다. 연초부터 금융시장이 요동치자 국내에서도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극대화되면서 장기금리를 끌어내리고 있습니다.



#서울 이달 거래량 29%나 뚝… 전국 집값 4주째 상승률 ’제로‘ (▶기사보기 클릭)

최근 주택시장에서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습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전국아파트 가격이 4주 연속 0%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가장 더웠던 2015년 지구 (▶기사보기 클릭)

관련기사



지난해 지구가 기온 관측 사상 가장 뜨거웠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국립항공우주국(NASA)과 국립해양대기청(NOAA)이 발표한 지난 2015년 기온관측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지구표면연평균온도는 20세기 평균과 비교해 섭씨 0.9도 높게 나타났습니다.



#박영선 잔류… 더민주 탈당 멈추나 (▶기사보기 클릭)

국민의당으로부터 영입제안을 받았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의원이 당 잔류를 선언했습니다. 박 의원의 당 잔류 선언으로 더민주 소속 의원들의 신당 행렬은 마침표를 찍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빚내 수입차 사는 20대 (▶기사보기 클릭)

20대의 수입차 구매 증가율이 3년 만에 30대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구매 여력이 떨어지는 20대가 할부 금융에 의존 빚내서 수입차를 사는 행위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문병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