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강남구 내 패션기업, 뉴욕서 500만달러 계약

서울 강남구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미국 뉴욕 자빗센터에서 열린 ‘2016 뉴욕 패션 코트리 S/S’에 관내 유망 패션기업 6개사의 참가를 지원해 현장에서 약 500만달러의 계약 성과를 올렸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패션전문전시회에는 패션의류·잡화·주얼리 등 전 세계 1,800여개 업체와 3만7,000여명의 전문 바이어들이 참가했다. 관내 소재 참가업체인 수미수미, 유니크 앤 믹스, 지컴퍼니 등 기성 브랜드 3개사와 라이, 랭앤루, 스윗원에이티 등 신규 브랜드 3개사는 구와 적극 협업해 약 500만달러어치를 계약하는 성과를 올렸다. 구는 지난 7월부터 공개 모집과 2차에 걸친 엄격한 심사를 통해 참가 기업을 신중히 선정, 전시회 참가비 일부와 공동 카달로그 제작 등 홍보를 지원했다.

관련기사



이재용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