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100만 명 모였다는 것 못 믿어. 침묵하는 4900만 명 있다”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100만명 모였다는 것 못 믿어. 침묵하는 4900만명 있다”어버이연합 사무총장 “100만명 모였다는 것 못 믿어. 침묵하는 4900만명 있다”


17일 추선희(57)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한 매체(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100만 촛불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전체 국민을 대변하지 못한다고 전했다.

어버이연합 추선희 사무총장은 지난 12일 열린 민중 총궐기에 대해 “100만명이 모였다는 것 자체를 못 믿겠다. 침묵하는 4900만 명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추선희 사무총장은 100만 촛불집회와 그에 따른 여러 행진, 행사 등을 지난 7월 터키에서 일어난 쿠데타와 비교하며 지난 대규모 집회를 선전, 선동으로 표현, 30만 명을 넘지 못했을 것이라 전했다.


최순실 게이트에 관한 수사가 철저하게 진행돼야 한다는 점에서는 다수 국민의 시각과 견해를 같이하면서도 현재 검찰에서 진행 중인 수사이므로 국민들이 목소리를 내지 말고 조용히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은 최순실 학사 농단과 관련해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에 대한 마녀사냥이 심하다며 부모 이기는 자식은 없으므로 어쩔 수 없이 그렇게 한 것 아니겠나 솔직히 체육 특기생들이 공부를 많이 하지 못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지 않나. 다른 특기생들에 대해서는 아무런 말도 하지 않으면서 유독 정씨에 대해서만 그러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정씨를 두둔하는 입장을 나타냈다.

어버이연합은 지난 1일부터 서울 마포구 JTBC 사옥 앞에서 최순실 게이트의 증거가 담긴 것으로 알려진 태블릿PC의 입수 경위를 밝히라며 집회를 이어가고 있으며 지난 10일 서울중앙지검에 JTBC를 같은 이유로 고발했다.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박재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