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두바이유 나흘만에 하락…배럴당 53.83달러

나흘 연속 상승세를 보이던 두바이유 가격이 소폭 하락세로 돌아섰다.


31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30일(이하 현지시간)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전날보다 0.07달러 하락한 53.83달러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두바이유 가격은 9월 말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의 감산에 합의한 데 이어 이달 OPEC 비회원국까지 감산에 동참하기로 하면서 전반적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브렌트유 선물도 전날보다 0.03달러 내린 배럴당 56.82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도 전날보다 0.05달러 하락한 53.72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김상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