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러시아월드컵]인구 34만 아이슬란드 '얼음 신화' 쓸까

월드컵 데뷔전서 대어 아르헨티나와 무승부

메시 막은 GK 할도르슨 등 탄탄한 수비 강점

23일 나이지리아전서 16강 진출 가능성 타진

아이슬란드의 골키퍼 한네스 할도르손이 16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10번)의 페널티킥을 막아내고 있다. /소치=AP연합뉴스아이슬란드의 골키퍼 한네스 할도르손이 16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10번)의 페널티킥을 막아내고 있다. /소치=AP연합뉴스



2018러시아월드컵 초반 최대 이변의 주인공으로 떠오른 아이슬란드에 전 세계 축구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아이슬란드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와 1대1로 비겼다. 21회째를 맞은 월드컵의 본선 무대를 처음 밟은 아이슬란드는 데뷔전에서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봉쇄하며 통산 세 번째 우승을 노리는 아르헨티나의 발목을 잡았다.


아이슬란드는 약 34만명이 거주해 역대 월드컵 본선 진출국 중 인구가 가장 적다. 2016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6) 전까지는 축구 변방으로 분류됐다. 하지만 처음 출전한 유로2016에서 축구 종가 잉글랜드를 꺾고 8강에 진출하는 ‘얼음 동화’를 창조하면서 집중조명을 받았다. 당시 서울 도봉구 인구와 비슷한 국가의 반란으로 화제가 됐다. 그 기세를 몰아 이번 월드컵 유럽예선에서 7승1무2패로 크로아티아를 제치고 조 1위로 본선에 진출한 아이슬란드는 남미의 강호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강렬한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다.

관련기사



아이슬란드는 탄탄한 수비로 아르헨티나를 괴롭혔다. 특히 후반 19분 메시의 페널티킥을 막아낸 골키퍼 한네스 할도르손(34)은 맨 오브 더 매치(MOM)에 선정되며 관심을 모았다. 그는 메시가 정확하게 찬 왼발 슈팅을 오른쪽으로 몸을 날리며 ‘슈퍼 세이브’를 해냈다. 메시는 11차례나 슈팅을 하고도 한 골도 넣지 못했다. 덴마크리그 라네르스FC 소속의 할도르손은 유로2016에서도 8강 진출에 기여했다. 당시 F조 조별리그 1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10차례 슈팅을 무위로 만들었다. 그는 이력도 독특하다. 국제축구연맹(FIFA) 홈페이지에 따르면 할도르손은 광고 감독이자 좀비 영화도 찍은 영화감독이다. 2012년 아이슬란드 유로비전송 페스티벌 총감독을 맡기도 했다.

아이슬란드는 장신 수비벽을 쌓고 잔뜩 움츠렸다가 기회를 잡으면 빠르게 양쪽 측면을 노려 상대를 위협하는 스타일이다. D조에서 가장 어려운 상대와 무승부를 기록한 아이슬란드는 오는 23일 0시 나이지리아와의 2차전에서 16강 진출 가능성을 타진한다.


박민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