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아베 “조건 없이 김정은 만나고싶다”…북일회담 강력 희망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오타와=AF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북일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다. 아베 총리는 2일 자에 실린 산케이신문 인터뷰에서 북일 정상회담에 대해 “조건을 붙이지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솔직하게,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산케이는 납치문제 해결이 지연되는 가운데 아베 총리가 강한 메시지를 보내 상황을 변화시키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3월 납치피해자 가족을 만난 자리에서 “다음에는 내가 김 위원장과 마주 봐야 한다”고 말하는 등 북일 정상회담에 의욕을 보였는데, 이번에는 한층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인터뷰에서 “5명의 납치피해자가 귀국한 이후 (추가로) 1명의 귀국도 실현되지 않았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처음부터 대응해 온 정치가로서 매우 통한한 일”이라고 말했다. 2002년 당시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의 방북 후 북한은 5명을 일시귀환 형태로 돌려보냈다.


아베 총리는 “국제사회와의 연대와 동시에 우리나라(일본)가 주체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북일 간 상호 불신의 껍질을 깨기 위해선 내가 김 위원장과 직접 마주 보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다”고 의욕을 보였다. 그는 김 위원장에 대해 “국가에 무엇이 최선인지를 유연하고 전략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지도자라고 기대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아베 총리는 “납치문제를 해결하는 일은 우선 북일 평양선언에 따라 국교를 정상화하는 것”이라며, 2002년 당시 고이즈미 총리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서명한 북일 평양선언을 협상의 기초로 삼겠다는 생각을 드러냈다.

북한은 2002년 고이즈미 당시 총리의 방북을 계기로 13명의 납치 사실을 인정하고 5명은 돌려보냈지만 8명은 사망해 이제 생존 피해자는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일본은 피해자가 남아 있다며 이 문제 해결을 주요 과제로 거론하고 있지만, 특별한 진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유 기자
03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이재유 기자 0301@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