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저임금·장시간 노동 개선" 우버·리프트 '파업 들불'

멜버른·런던 등서 동맹파업
"예상보다 파급 작아" 평가도

  • 전희윤 기자
  • 2019-05-09 17:31:13
  • 기업

우버, 리프트, IPO, 기업공개

'저임금·장시간 노동 개선' 우버·리프트 '파업 들불'
차량공유 업계 1·2위 업체인 우버와 리프트 소속 운전자들이 8일(현지시간) 뉴욕에 있는 우버 본부 앞에서 저임금·장시간노동 등 부당한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항의시위를 벌이고 있다. /뉴욕=AFP연합뉴스

글로벌 차량공유 업계 1~2위 업체인 우버와 리프트 소속 운전자들이 8일(현지시간) 세계 주요 도시에서 동시다발적인 동맹파업에 나섰다. 이들은 우버가 기업공개(IPO)로 10조원에 달하는 막대한 자금을 조달하면서도 노동자의 처우 개선에는 나서지 않는다며 항의했다.

이날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글로벌 동맹파업은 시차가 가장 빠른 호주를 시작으로 영국 런던·버밍엄·노팅엄·글래스고, 미국 뉴욕·로스앤젤레스 등 대도시로 퍼져나갔다. 호주 멜버른에서는 운전자 30여명이 우버 편의시설 앞에서 ‘우버는 들으라. 최저 생활임금을 보장하지 않으면 당신들의 알고리즘을 파괴할 것’이라고 쓰인 플래카드를 들고 항의했다. 영국에서는 운전자들이 ‘수십억달러는 보스들에게, 가난은 운전자들에게’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거리로 나왔으며 오전7시부터 9시간 동안 고객 채널 앱을 꺼두는 항의시위를 이어갔다.

'저임금·장시간 노동 개선' 우버·리프트 '파업 들불'
8일(현지시간)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 우버와 리프트 운전자들이 미국 LA국제공항 인근 공원에서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연합뉴스

이처럼 우버와 리프트 운전자들이 동맹파업에 들어간 것은 우버가 이번 상장으로 최대 90억달러(약 10조5,200억원)를 신규 조달하고 기업가치 역시 1,0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데도 운전자들은 여전히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는 불만 때문이다. 우버 기사들은 유류비 등 각종 비용을 제하고 나면 시급 10달러(약 1만1,690원)대의 저임금을 받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뉴욕 시위현장에 있던 한 운전자는 “차량 렌트비·유지비·연료비를 내고 나면 사실상 모든 수익은 회사로 돌아간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이번 파업이 예상보다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NYT는 “이날 뉴욕 라가디아 공항에서 우버 차량을 부르는 것이 어렵지 않았다”며 파업 참여자가 많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