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공공기관INSIDE]남부발전, 목재 부산물 발전연료 활용한다

남부발전 본사 전경남부발전 본사 전경



버려졌던 나뭇가지와 벌채목, 부산물 등으로 만든 국내산 목재 펠릿이 발전 연료로 사용된다.

한국남부발전은 25일 하동발전본부에서 국산 목재 펠릿인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연소시험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는 벌채 과정에서 나오는 나뭇가지와 부산물 등으로 제작한 목재 펠릿이다. 지자체와 산림청 등에서 신재생에너지 원료로 인증한 것을 말한다.

관련기사



남부발전은 지난해 10월부터 미이용 산림바이오연료 활성화 전담팀을 구성하고 산림바이오매스 산업 활성화에 나섰다. 이번 연소시험 결과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가 연료품질과 발전 운영 효율 측면에서 모두 우수한 것으로 확인했다는게 남부발전측의 설명이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국산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를 발전 연료로 본격적으로 사용하게 되면 수입 바이오매스를 대체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인증을 받아 회사 수익 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능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